'3할 사수' 박민우 "전광판 안 보려 하는데, 사람인지라.." [엠스플 현장] > 온라인견적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고객센터
고객센터
 온라인견적
 Home > 고객센터 > 온라인견적

Welcome to 주식회사대전지방화물

주식회사대전지방화물 홈페이지 방문을 해주신 고객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온라인견적

'3할 사수' 박민우 "전광판 안 보려 하는데, 사람인지라.." [엠스플 현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복이 작성일21-02-25 23:26 조회75회 댓글0건

본문

이름 연락처
팩스 이메일
주소
제목 '3할 사수' 박민우 "전광판 안 보려 하는데, 사람인지라.." [엠스플 현장]

[엠스플뉴스=잠실]

?

역전의 발판을 놓는 번트안타, 승리에 쐐기를 박는 3루타까지. NC 다이노스 박민우가 경기 막판 활약으로 팀 승리와 3할 타율을 지켜냈다.

?

박민우는 6월 2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 상대 시즌 7차전에서 5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으로 활약해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8회 3연속 번트로 역전, 9회 빅이닝으로 쐐기를 박은 NC는 두산에 9대 3으로 승리했다.?

?

7회까지는 두산의 3대 2 한 점 차 리드. NC 타선은 두산 선발 박종기의 호투에 막혀 좀처럼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7회까지 나온 병살타만 4차례. 박민우도 첫 3타석은 무안타로 침묵했다. 이날 경기 전 정확히 3할이었던 타율이 잠시 2할대로 내려갔다.

?

그러나 8회부터 NC 타선이 깨어났다. 바뀐 투수 박치국을 상대로 선두 애런 알테어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고, 도루에 이어 김성욱의 희생번트 때 1루 악송구 실책이 나오면서 3대 3 동점을 만들었다. 여기서 바뀐 투수 채지선을 상대로 박민우가 초구에 번트안타. 이어 권희동의 스퀴즈 번트까지 3타자 연속 번트로 NC가 4대 3 역전에 성공했다.

?

이동욱 감독은 경기 후 당시 상황에 대해 “8회 작전으로 점수를 내며 리드를 가져갔다”며 3연속 번트가 벤치 작전이었다고 설명했다. 박민우도 “작전도 있었고, 한 점이 필요했기 때문에 당연히 거기서는 번트가 나오는 게 맞는 상황이었다. 사인이 안 나왔어도 대는 게 맞는 상황”이라 했다.

?

9회엔 주자일소 3루타로 두산의 추격 가능성을 완전히 뿌리쳤다. 5대 3으로 앞선 무사만루 찬스. 김강률 상대 0-2 몰린 카운트에서 3구째를 받아쳐 우익수 키를 넘어가는 3루타를 날렸다. 주자가 전부 홈을 밟아 점수는 8대 3. 이어진 권희동의 희생플라이로 6점차로 달아난 NC는 9대 3으로 승리, 주말 3연전 첫판을 잡았다.

?

당시 상황에 대해 박민우는 “노아웃 만루였기 때문에 외야플라이를 치다는 생각으로 속구를 노렸는데, 둘 다 놓쳐서 자신감이 많이 떨어져 있었다”며 “툭 맞혀서 병살보다는 차라리 삼진을 먹자는 생각으로 들어갔는데, 실투가 들어왔고 다행히 코스가 좋아서 안타가 됐다”고 했다.

?

박민우는 최근 타격감이 좋지 않아 고민이다. 그는 “타격감이 한순간에 좋아질 수도 있는 거지만, 기술적으로 변한 부분이 있는 것 같아 찾아보려 노력 중이다. 아직은 해답이 나오지 않았지만 최선을 다해서 찾아보려는 중”이라며 “안 좋을 때 팀을 위해 할 수 있는 게 지금으로써는 수비뿐이기 때문에 수비에 좀 더 집중하려고 한다”고 했다.

?

3할 타율에 대해선 “의식 안 하고 전광판을 안 보려 하는데, 사람인지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의식하고 신경 쓰면 더 안된다는 걸 재작년에 경험해봤기 때문에, 덜 신경 쓰고 안 좋은 쪽으로 빠지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했다.

?

이날 승리로 NC는 두산 상대 시즌 상대전적 5승 2패로 우위를 유지했다. 2013년 창단 이후 NC는 한 번도 두산에 상대전적 우위를 가져보지 못했다. 2014년과 2015년 8승 8패 동률이 지금까지 최고 성적. 그러나 올 시즌엔 두산전에서 경기 후반 역전승을 따내는 등 달라진 모습이다.

?

이에 대해 박민우는 “올 시즌 앞서나간 경기도 많았지만 후반에 역전하는 경기도 많았기 때문에 선수들끼리 굳이 모여서 얘기하지 않아도 뭔가가 있다”며 “할 수 있다는, 충분하다는 생각이 있다. 자신감이라 할까. 쉽게 포기하지 않는 것 같다”고 팀 분위기를 전했다.

?

이어 “두산이라는 특정팀을 생각하지 않으려 한다. 워낙 좋은 팀이고 이기고 있다가도 따라잡힌 경험이 많다. 크게 앞서다 뒤집힌 경기도 많았다. 쉽게 이겼다고 생각해도 금방 뒤집을 수 있는 팀이기 때문에,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는 게 (두산전에) 잘하는 비결 같다”고 했다.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석남더퍼스트뷰 #분양알리미 #운정이타워2차 #DMC스타비즈 #복사기렌탈 #반달섬 라군인테라스 #블로그제작 #시화거북섬상가 #수완 한국아델리움 더숲 #부평u1지식산업센터 #연신내역 미엘 #드림힐스 #홈페이지만들기 #남동공단 금호오션타워 #힐스테이트라피아노삼송 #현대테라타워향동 #관악스카이르쏘메 #운암산 진아리채 #부산홈페이지제작 #별내현대그리너리캠퍼스 #제주집수리 #청라더리브티아모 #연신내역 솔앤더블유 미엘 #제주인테리어 #원흥광양프런티어밸리6차 #상무대라수 #덕은 삼정그린코아 상가 #푸드야 #원흥역 클래시아 #아파트분양 #독골사거리역 더퍼스트뷰 #별내 현대지식산업센터 #제주도홈페이지 #청라더리브 #광산 남양휴튼 #제주컨테이너 #금남로 센텀시티 #양주한양립스 #모바일홈페이지 #하남스타포레 #검단듀클래스 #신도림에듀파크 #태평퍼스트힐 #청라지식산업센터 #양동현대아파트 #서귀포종합설비 #제주판넬공사 #서울대역더퍼스트힐 #시화mtv상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업체명 : 주식회사대전지방화물 | 대표자 : 오주영 | 사업자번호 : 305-81-56320 | Tel : 042-628-2424 | Fax : 042-635-8582
주소 : 대전 대덕구 신탄진로 1,사무동 305호(읍내동)
Copyright © 주식회사대전지방화물. All rights reserved.
TOP ▲